인턴십과정 중 참여하게 된 이번 한국형에니어그램 4단계 교육을 통해서 나에 대해 깊이 있게 알 수 있고 나를 한층 더 성장시킬 좋은 기회가 되었다. 전공 수업에서 배운 내용과 결합하여 배우는 내용이 다소 있었기 때문에 이해하는 데 무리가 없으리라 생각하며 그저 4단계를 배운다는 설렘만 떠안고 수업을 듣게 되었다. 아직은 학생인 나와 현장에서 활동하시는 다른 선생님들과 차이가 확연하게 보여서 조금 주눅이 들었었다. 조별로 이야기를 할 때도 조원분들께서 감사하게도 나를 조장으로 뽑아주셨지만, 조원분들보다 지식이 짧다는 사실이 큰 부담을 품게 했다. 다행히도 서로의 고민에 대해 자기 일인 것처럼 반응해주시고 서로 칭찬도 하면서 보내었더니 분위기도 매우 좋은 편이었고 나에 대해서 실망하신 분들도 없었다. 이런 나의 모습을 통해서 나에 대해 완벽한 모습을 추구하려는 강박이 있다는 사실을 조금 깨닫게 되었다. 2유형 사람들이 나보다는 다른 사람을 배려하기 때문에 우선순위에 나는 주로 없다고 하는데 이 행동을 통해서 나는 정말 자신에 대한 배려와 소중함이 없다고 느껴졌다. 또한, 2유형 사람들이 자주 사용하는 방어기제가 ‘억압’인데 나는 억압보다는 합리화를 더 많이 사용하는 것 같다고 생각했다. 쉬는 시간에 인턴들과 함께 게시판에 붙어있는 방어기제에 관해 이야기하게 되었는데 2유형의 방어기제가 억압으로 되어 있어서 나는 맞지 않는다고 생각하였는데 주변에서 억압을 많이 사용하는 것 같다고 말씀해주셔서 나에 대해 조금 더 알아가는 시간이 되었다. 회장님으로부터 ‘식사용’에 대하여 배울 때 스스로 느끼기에 별것이 아니라고 생각하였다. 일상생활을 하면서 굳이 배우지 않아도 할 수 있는 것들이라고 느꼈기 때문이다. 하지만 다음 날 ‘식사용’에 대해서 공원에 나가 실습을 할 때 이론만 쉽게 느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용서하지 못한 사람들이 몇몇 있지만, 그중에서 3명을 고를 수 없어 최근 나를 가장 힘들게 만들었던 2명만 뽑아 진행하였다. 하지만 진심으로 용서하기가 매우 힘들었다. 고민하고 또 생각하면서 겨우겨우 한 명은 마음을 다해 용서하였다. 하지만 남은 한 명은 끝까지 용서할 수 없었고 소감문을 쓰는 지금도 용서하지 못하였다. 실습이 끝나고 교수님께 여쭤보았다. ‘저는 한 명을 아직 용서하지 못했는데 이럴 때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교수님께서는 ‘상대방의 지위나 나이 같은 것 때문에 하고 싶었던 말을 다 하지 못했기에 용서할 수 없었던 거예요.’라고 말씀해주셨다. 교수님 말씀이 맞았다. 하고 싶은 말이 너무 많았고 상대방의 지위가 높아서 제대로 말할 수 없었던 부분이 없지 않아 있었다. 시간이 조금 더 흐른 뒤에 다시 마음을 다잡고 용서하는 시간을 가져서 나는 그 상대방뿐만 아니라, 용서하지 못한 모든 사람에 대해 용서하는 시간을 갖고 싶어졌다. 이런 부분에서도 방어기제가 나타난 것 같다. 내 솔직한 심정을 듣는 사람이 아무도 없음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양심에 찔려 억압했기 때문에 하고 싶었던 말을 다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방어기제가 억압이라는 사실을 알고 난 뒤, 내가 정말 나에 대해 억압을 하면서 채찍질을 많이 해온 것이 비로소 느껴졌다. 조주영 교수님 시간에서 발달수준 9수준에 대해 배웠다. 에니어그램 검사할 때 나온 점수로 내가 어느 단계에 있는지 계산할 수 있었지만, 검사지가 집에 있어서 계산할 수 없어서 추측할 수밖에 없는 사실이 너무 아쉽게 느껴졌다. 그래도 교수님께서 각 단계에 있는 사람들의 특징에 대해 매우 상세하게 설명해주셔서 내가 어느 단계에 있는지 추측하는 재미가 있었다. 내가 느낀 바로는 4수준인 것 같다. 준 만큼 받는 것을 기대하고 바라기 때문이다. 어릴 때부터 기브 앤 테이크가 정당하고 공정한 것이라고 배우며 자랐기 때문에 환경에 의해서 이런 것이 형성된 것 같다. 하지만 환경을 바꾸면 사람이 변한다고 하셨듯이, 주는 기쁨을 반복적으로 맛보다 보면 나도 어느샌가 준 만큼 받는 것을 기대하는 사람이 아닌, 주는 것에 기쁨을 느끼는 1, 2, 3수준 사람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 저녁을 먹은 뒤에는 명상시간이 있었다. 저녁 먹은 직후에 명상시간이 있어서 나도 모르게 졸까 봐 걱정이 많았지만, 총무님 말씀처럼 움직이면서 하는 명상이어서 재밌게 할 수 있었다. 나는 명상이라고는 친구 따라서 한두 번 해본 것이 전부이다. 전문적으로 배운 적이 없으므로 나와는 거리가 멀게만 느껴졌다. 티는 안 냈지만 걱정한 만큼 재밌게 느껴져서 오히려 즐기면서 명상시간을 보내었다. 생각도 많고 걱정도 많아서 항상 정신이 없었는데 명상시간만큼은 어떠한 걱정도 어떠한 생각도 하지 않아서 생각을 정리하고 차분해질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 매일 바쁜 생활 속에서 여유로움과 평화로움을 갈망하였지만, 생각보다 가까이서 찾을 수 있다는 방법을 터득하게 되어서 너무 유익하고 좋은 시간이 되었다. 나는 위에서 말한 것처럼 나 스스로 배려가 없는 사람이지만 누구보다도 나한테 관심이 많다. 에니어그램은 나에 대해 제대로 다룰 수 있는 사용설명서 같은 존재가 되었다. 4단계 수업을 통해서 4.5단계, 5단계 수업을 듣고 나에 대해 더 자세하고 깊이 알고 싶다는 목적이 생기게 되었다. 비록 3단계를 넘고 바로 4단계를 듣게 되어서 이해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지만 내 인생에서 큰 영향을 미쳤다는 점은 확실하게 단언할 수 있다.
2020/08/02 15:37 2020/08/02 15:37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에 관한 글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