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와 에니어그램
인생은 아름다워, La Vita E Bella(4)

인생은 아름다워, Life Is Beautiful, La Vita E Bella(1997)
- Sacrifice, 한 알의 밀알이 땅에 떨어져 죽지 아니하면 -

로베르토 베니니 (Roberto Benigni) .... 귀도              니콜레타 브라쉬 (Nicoletta Braschi) .... 도라
쥐스티노 두란노 (Giustino Durano) .... 귀도 삼촌     세르지오 비니 부스틱 (Sergio Bini Bustric) .... 페루치오 파피니
마리사 파레데스 (Marisa Paredes) .... 도라 어머니   조르지오 칸타리니 (Giorgio Cantarini) .... 조슈아

Main Themes: Sacrifice, Present, New Life, La Vita, Plan
                          Psyche, 生, 死, 復活, Family, Happiness


귀도의 순수하고 맑은 인생관과 꾸밈없는 유머에 이끌렸던 도라는 그와 결혼하여 아들 조슈아(Giosue)를 얻는다. 아들 조슈아의 이름의 뜻은 ‘하느님(야훼)은 구원해 주신다'라는 뜻이다. 이는 인간의 삶은 인간의 머리 속의 계획보다는 본질적인 우주의 계획을 따라가야 함을 말하며, 7번이 바라보는 것과 같이 삶은 신의 선물임을 말한다.

귀도가 죠수아에게 ‘개와 유태인은 출입금지’라는 푯말을 붙인 가게 앞을 지나면서 그는 아이에게 두려움와 증오를 가르치지 않는다. 그는 단지 사실을 말할 뿐이다.
‘저 사람은 개하구 유태인이 들어오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단다. 모든 사람들은 자기가 하고 싶은 대로 한단다. 저들이 그것들을 좋아하지 않는 것에 대해 내가 뭐라구 말할 수 있겠니?.’
우리가 이러한 상황 속에서 우리는 어떻게 말하겠는가? 아마도 내 가슴속의 열정을 담아서 아이에게 두려움과 증오를 가르쳤을 것이다. 우리는 꽃으로도 아이들을 때릴 필요는 없을 것이다.

Guido는 Dora와 결혼을 하여 조슈아(Giosue)라는 총명한 남자아이를 낳고 자신이 꿈꾸었던 책방을 열어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중이다. 하지만 그들의 즐거운 세상에는 불행이 찾아온다. 사랑하는 아들 조슈아의 생일, 도라의 결혼을 반대한 할머니와도 화해를 한 행복의 정점에서 그들의 불행은 시작되었다. 평화롭기 그지없던 이들 가족에게 닥쳐온 불행, 그것은 독일의 유태인 말살 정책에 따라 귀도와 조슈아는 강제로 수용소에 끌려간다. 남편과 아들을 사랑하는 도라는 유태인이 아니면서도 자원하여 그들의 뒤를 따른다.

귀도는 수용소에 도착한 순간부터, 조슈아에게 자신들이 처한 현실이 실은 하나의 신나는 놀이이자 게임이라고 속인다. 귀도는 자신들이 특별히 선발된 사람이라며 1,000점을 제일 먼저 따는 사람이 1등상으로 진짜 탱크를 받게 된다고 설명한다. 어릴 때부터 장난감 탱크를 좋아했던 조슈아는 귀가 솔깃하여 귀도의 이야기를 사실로 믿는다. 두 사람은 아슬아슬한 위기를 셀 수도 없이 넘기며 끝까지 살아남는다. 그리고 귀도는 가족을 보낸 삶은 의미가 없다고 생각하며 그들을 따라 기꺼이 기차를 탄 도라를 위해 수용소의 방송실 마이크를 빌러 그의 사랑을 전한다. 그는 지금의 상황에서 아내와 아이에 대한 사랑 속에 머물고 있다.



안녕하세요. 공주님.
어제 밤새도록 공주님 꿈만 꿨습니다.
우리는 영화 속에서 있었지요.
당신은 분홍색 드레스를 입고...
정말로 사랑스러웠습습니다.
우린 항상 공주님 생각뿐입니다....
그리고 지금....


마침내 독일이 패망한다. 그러나 혼란의 와중에서 탈출을 시도하던 귀도는 독일군에게 발각되어 사살 당한다.

1,000점을 채우기 위해서는 마지막 숨바꼭질 게임에서 독일군에게 들키지만 않으면 된다고 믿는 조슈아는 하루를 꼬박 나무 궤짝에 숨어서 날이 밝기를 기다린다. 그리고 그 다음날, 정적만이 가득한 포로 수용소의 광장에 조슈아가 혼자 서 있다. 누가 1등상을 받게 될지 궁금하여 사방을 두리번거리는 조슈아 앞으로 요란한 소리를 내며 탱크가 다가온다.
- 다음 호에 계속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20/10/24 15:28 2020/10/24 15:28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에 관한 글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