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에니어그램 사례로 배우는 에니어그램을 통한 인간관계 <1>

1번 유형들의 사례

1번 유형과 1번 유형들

■ 1W9, 분열, SP와 1번 유형 어머니
⇢ 어머니와 나는 1번 유형이다. 그래서 그런지 비슷한 점이 많고 가치관 및 삶의 방식도 비슷한 점이 많다. 걱정이 많은 점이나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계획적인 점, 양심을 중요시 하는 점 등 가치관과 생활양식이 비슷한데, 작은 일에도 분노하고, 기준이 높아 사소한 실수에 대해서 비판하는 면도 단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고등학교 시절 친한 친구도 1번 유형이었는데 나와 비슷한 점이 많아서 단짝으로 지내다가 친구의 일방적인 절교 선언으로 헤어지게 되었다. 그 친구가 그런 행동을 한 것이 지금도 이해가 되지 않지만, 아마 같은 1번 유형끼리의 결점이 부딪혀 갈등을 빚은 것이 아닌가 싶다. 1번 유형끼리 부딪히면 분노의 표출이 심하고 직선적이기 때문에 서로 상처를 받는다. 나는 9번 날개를 주로 쓰기 때문에 2번 날개를 사용할 필요가 있다. 상대방의 심정을 이해하고 감정을 공감할 때 건강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 다른 사람의 개선을 강요하기 보다는 내가 먼저 건강함을 되찾아야겠다. 그러면 가족이나 친구들과의 관계에서도 진실하고 원만한 관계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

■ 1W9,분열, SP와 1번 유형 배우자
⇢ 배우자의 측면을 보면 나와 마찬가지인 1번 개혁가 유형에 속한다고 볼 수 있다. 매사에 합리적이고 지나치게 꼼꼼한 유형이라고 볼 수 있으며, 모든 일이 완벽하게 처리되지 않으면 불안해하며, 올바르게 되어지고 있을 때 만족감을 느끼는 유형이다. 성격유형이 비슷하고 자기주장이 강한 관계로 의견의 대립이 있을 때 상대방의 의견을 수용하기 어렵고, 상대방의 의견이 매우 합리적이거나, 본인의 의견에 오류가 발견되기 전까지는 의견을 굽히기가 힘들기 때문에 가끔 논쟁을 벌일 때가 있다. 둘 다 성격이 급하고, 상대의 단점과 흠을 빨리 발견하고, 그것이 해결되기 전까지는 계속 불편해 하는 성향이 있으므로, 좀 더 느긋한 마음으로 상대방의 실수에 대하여도 여유롭게 생각해 주는 태도를 기르는 것이 필요하다고 보아진다.
⇢ 최근에 와서는 의도적으로 대화의 시간을 많이 갖고 있으며, 주말에는 자녀와 함께 항상 산을 오르며 진지하고 깊이 있는 대화를 많이 나누는 관계로 예전보다는 훨씬 상대를 배려하는 마음이 많이 생긴 것 같고, 의견의 대립이 있을 때도 한 박자 물러서서 다시 한 번 생각해 본 후 말을 하는 습관을 서로 기르는 중이다. 대화의 습관을 바꾼 이후로는 거의 다툼과 갈등이 훨씬 줄어들고 있으며, 앞으로도 더욱 여유로운 마음을 가져야겠다고 생각한다.

■ 1W9, 분열, SO와 1번 유형 엄마, 4번 유형 친구
◎ 1번 유형의 엄마와 1번 유형의 나
⇢ 엄마의 경우엔 전형적인 1번 유형의 성향을 보이신다. 솔직히 말하면 긍정적인, 건강한 유형을 보여주시는 편은 아니다. 연세 때문인지 변화나 개선에 대해 인색하시고 당신의 고집을 더 앞세우시는 경향이 있다. 그래서 종종 나와 많이 부딪치게 된다. 같은 유형이면서도 또한 많이 다르기도 하다. 내 경우엔 종교적인 부분에서의 영향도 있었고, 에니어그램 또한 도움이 되었던 터라 불건강한 상태로의 방향이나 스트레스 받는 상황에서 대처하는 방법을 쉽게 접근할 수 있었다. 그러나 엄마의 경우엔 흔히 이 프로그램에서 말하는 1번의 불건강한 상태를 거의 온전하게 보유하고 계신다는 게 문제이다. 개선하고자 하는 바램도 흔쾌히 받아들여지지 않는다. 자신의 주장이나 생각을 굽히지 않고 배려에 대한 부분이 부족한 것은 항상 문제가 일어났을 때 가장 큰 걸림돌이 되는 부분이다. 부정적인 면이 많고 자신 안에 내재되어 있는 분노가 적지 않고, 불평이 많다. 이런 경우 반응을 보일 수 있는 나의 방법은 ‘말씀 들어드리기’이다. 같은 유형이기에 생각이 달라서 생기는 감정들을 엄마 입장에서 생각하면 그럴 수도 있을 것이라고 이해가 된다. 불평이나 불만이 꼭 문제의 해결을 위한 것이라기보다는 당신 말씀을 누군가가 들어주고 동조해 주길 바라시는 데서 비롯된 것임을 같은 유형으로서 수용하게 되니까 웬만한 갈등은 해결해 나갈 수 있다. 또한 부드러운 대응도 중요하다.

◎ 4번 유형의 친구와 1번 유형의 나
⇢ 서로가 건강한 상태일 땐 참으로 그 4번 유형의 특별한 독특함과 빛나는 아이디어로 신선함을 공유할 수 있는 근사한 관계가 된다. 그러나 4번 유형이 불건강하고 분열된 상태로 나아가게 될 때는 정말 곤란한 경우가 한 두 가지가 아니다. 조목조목 따지고 설교하듯이 내뱉는 1번 유형인 나에 대해 4번 유형 친구는 답답함과 지겨움을 느끼고, 그러함을 느끼게 되는 나는 장중심의 분노가 터지기 일보 직전이 되기 마련이다. 그래서 그 친구를 피하는 것으로 내 행동이 이루어진다. 그 바닥을 치는 성향에 상대하기가 너무 지치기 때문이다. 4번 유형의 친구는 자기 안에 감정적으로 깊숙이 빠져드는 것을 멈추고 객관적이며 현실적인 얘기에 귀 기울이거나 마음을 내려놓을 줄 알아야 할 것이고, 1번 유형인 나는 무조건 가르치려는 듯 하는 태도가 아닌 상대의 감정을 존중하고 이심전심으로 공감해야 하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 강요하거나 해결책의 제시는 그다지 효율적인 방법은 아니다.


       - 계속 -
2020/11/25 20:25 2020/11/25 20:25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에 관한 글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