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공

창공
          윤동주

그 여름날
열정의 포플러는
오려는 창공의 푸른 젖가슴을
어루만지려
팔을 펼쳐, 흔들거렸다
끓는 태양 그늘 좁다란 지점에서
         
천막 같은 하늘 밑에서
떠들던 소나기
그리고 번개를
춤추던 구름은 이끌고
남방으로 도망하고
높다랗게 창공은 한 폭으로
가지 위에 퍼지고
둥근달과 기러기를 불러왔다.
           
푸드른 어린 마음이 이상에 타고
그의 동경의 날 가을에
조락의 눈물을 비웃다
2020/10/24 15:21 2020/10/24 15:21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에 관한 글 개

고추밭

고추밭
윤동주

시들은 잎새 속에서
고 빨―간 살을 드러내 놓고,
고추는 방년된 아가씬 양
땍볕에 자꾸 익어간다。

할머니는 바구니를 들고
밭머리에서 어정거리고
손가락 너어는 아이는
할머니 뒤만 따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20/09/25 16:08 2020/09/25 16:08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에 관한 글 개

9월이 오면

9월이 오면
안도현

 

그대
9월이 오면
9월의 강가에 나가
강물이 여물어 가는 소리를 듣는지요
뒤따르는 강물이
앞서가는 강물에게
가만히 등을 토닥이며 밀어주면
앞서가는 강물이 알았다는 듯
한번 더 몸을 뒤척이며
물결로 출렁
걸음을 옮기는 것을
그때 강둑위로 지아비가 끌고 지어미가 미는 손수레가
저무는 인간의 마음을 향해
가는 것을

그대
9월의 강가에서 생각하는지요
강물이 저희끼리만 속삭이며 바다로 가는 것이 아니라
젖은 손이 닿는 곳마다
골고루 숨결을 나누어 주는 것을
그리하여 들꽃들이 피어나
가을이 아름다워지고
우리 사랑도 강물처럼 익어가는 것을

그대
사랑이란
어찌 우리 둘만의 사랑이겠는지요
그대가 바라보는 강물이
9월 들판을 금빛으로 만들고 가듯이
사람이 사는 마을에서
사람과 더불어 몸을 부비며
우리도 모르는 남에게 남겨줄
그 무엇이 되어야 하는 것을
9월이 오면
9월의 강가에 나가
우리가 따뜻한 피로 흐르는 강물이 되어
세상을 적셔야 하는 것을

2020/08/24 17:34 2020/08/24 17:34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에 관한 글 개

창공

창공
              윤동주

그 여름날
열정의 포플러는
오려는 창공의 푸른 젖가슴을
어루만지려
팔을 펼쳐 흔들거렸다.
끓는 태양 그늘 좁다란 지점에서
천막(天幕) 같은 하늘 밑에서
떠들던, 소나기
그리고 번개를,
춤추던 구름을 이끌고
남방(南方)으로 도망하고,
높다랗게 창공은 한 폭으로
가지 위에 퍼지고
둥근달과 기러기를 불러왔다.
푸르른 어린 마음이 이상(理想)에 타고
그의 동경(憧憬)의 날 가을에
조락(凋落)의 눈물을 비웃다.



2020/08/02 15:33 2020/08/02 15:33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에 관한 글 개

에니어그램 9가지 유형에게 사랑을 받기

                                         


1유형 : 세상을 바꾸길 원하는 도덕적 이상에 함께
          하세요!
2유형 : 타인에 대한 이타심을 보이세요!
3유형 : 부지런히 일하세요!
4유형 :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자신의 것을
          보이세요!
5유형 : 현명함을 가지고 천천히 이야기 하세요!
6유형 : 사람을 놀라게 하지 마세요!
7유형 : 다양한 세상을 즐기세요!
8유형 : 나와 타인을 통제하지 마세요!
9유형 : 나와 너, 우리의 평온을 지켜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https://mbtistufff.tumblr.com/post/170246026815/the-reason-each-enneagram-type-hates-you
2020/06/24 14:51 2020/06/24 14:51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에 관한 글 개

'충분치 않다'라는 거짓말을 놓아버리기


                                             Keeley Shawart




1유형 : 나의 선한 일
2유형 : 나의 사랑
3유형 : 나의 최선
4유형 : 나의 목적을 향한 작은 발걸음
5유형 : 나의 가지고 있는 지식
6유형 : 나의 계획과 보호조치
7유형 : 나의 가진 것과 내가 있는 곳
8유형 : 나의 주도성
9유형 : 나의 목소리



       
  ⓒ https://www.instagram.com/keeleyshawart
2020/05/25 01:02 2020/05/25 01:02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에 관한 글 개

COVID 시대의 사랑

COVID 시대의 사랑

우리가 지금 하나가 되기를.
생명의 숨결이 우리의 폐를 채우고, 우리의 영혼을 함께 움직이게 하소서.

우리의 희망은 모든 두려움보다 더 멀리 퍼지게 하소서.
우리의 기쁨이 슬픔의 소리로부터 들리게 하소서.
낯선 사람의 사랑에 대한 우리의 경이가 문을 닫은 가게의 경종을 능가하게 하소서.
상대방에 대한 우리의 걱정이 우리의 무관심이나 자신부터 챙기를 것을 압도하게 하소서.
우리의 인내심이 우리의 좌절감을 참게 하소서.
우리의 감사함이 우리의 슬픔을 벗어나게 하소서.
선한 것에 대한 우리의 바람이 악에 대한 우리의 혐오감을 이겨내게 하소서.
우리가 이 병에 대해 분노를 느끼는 것보다 텅 빈 거리에서 더 평온한 모습을 볼 수 있게 하소서.
우리가 약하다고 느끼는 다른 사람의 힘에 의지할 수 있게 하소서.
우리가 불확실할 때 다른 사람의 믿음 안에 쉴 수 있게 하소서.

이 감정들 하나 하나가 우리가 좋아하는 감정과 그렇지 않은 감정이라는 것을 우리 자신에게 상기시켜 주어야 합니다.
온전히
우리는 이 순간의 무게를 혼자가 아니라 함께 짊어지기로 결심한다면,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갈 것입니다.

우리를 치유하는 사랑이 우리에게 해를 줄 수있는 것보다 더 넓게 퍼져 나가기를.
우리 안에 있는 삶이 곧 외부의 공허함 속에서도 밝게 피어나기를.

낙담한 자들의 마음을 채워 주옵소서.
낙담한 자들의 기운을 북돋아 주옵소서.
상처받은 자들에게 온전함을 주옵소서.

비록 육신 사이에는 거리가 있지만, 영혼의 친밀감을 알 수 있기를.
비록 우리 나라 안에도 다름이 있지만, 우리가 우리의 대의 안에서 하나가 되게 하소서.

우리의 생각이 축복받기를.
우리의 말이 축복받기를.
우리의 일이 축복받기를.

생명의 숨결이 우리의 폐를 채우고 우리의 영혼을 함께 움직이게 하소서.
우리가 지금 하나이기를.

by Rev. Amir B. Darr, Chaplain / Cleveland Clinic Hospice


LOVE IN THE TIME OF COVID

may we be as one now.
may the breath of life fill each of our lungs and move our spirits together.

may our hope spread further than all the fear.
may our joy be heard in the sound of sorrow.
may our surprise at a stranger's love surpass the alarm of the shuttered store.
may our concern for the other overpower our apathy or regard for self.
may our patience wait on our frustration.
may our gratitude eclipse our grief.
may our desire for the good overwhelm our disgust at the bad.
may we see more calm in empty streets than we feel anger at this disease.
may we rely on the strength of others where we feel weak.
may we rest on the faith of others when we are uncertain.

may we remind ourselves that these emotions are, each and every one -those we like and those we don't -
hol
may we resolve to carry the weight of this present moment,
together and not alone,
into a better future.

may the love that heals us spread wider than all that may harm us.
may the life inside of us soon bloom brightly into the emptiness outside.

may we fill the hearts of the disheartened.
may we lift the spirits of the dispirited.
may we bring wholeness to the hurting.

though there is distance between our bodies, may we know a closeness of our souls.
though there is number in our nations, may we be as one in our cause.

may our thoughts be blessed.
may our words be blessed.
may our work be blessed.

may the breath of life fill each of our lungs and move our spirits together.
may we be as one now.

by Rev. Amir B. Darr, Chaplain / Cleveland Clinic Hospic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20/04/25 00:10 2020/04/25 00:10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에 관한 글 개

4월 햇살

4월 햇살
     김태인

어머니, 어머니여
자애로운 어머니여
가지마다 새싹 돋게 하였듯

콘크리트 벽에 갇혀
핏기 잃은 가여운 생명에게도
당신의 젖꼭지 물려주오
2020/03/24 11:26 2020/03/24 11:26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에 관한 글 개


김남조

오늘은 신생의 초목들이 온 나라 방방곡곡에서 일제히 소리치던 삼일만세처럼 솟아오른다

그러나 겨우내 뿌리에서 일어난 일은 얼마나 더 눈물겨운가
흙과 검푸라기와 氷雪 밑에서도 靑銅의 못들처럼 꼿꼿하게 모가지를 세우고 견딘 진실로 눈물나는 向日性의 생명의 信仰

가장 잘 침묵하는 이가 가장 잘 생명을 예비함을 눈으로 보겠거니 멍들어 더 빛부신 시절, 젊디젊은 새봄이여
2020/02/25 17:42 2020/02/25 17:42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에 관한 글 개

새해엔 이런 사람이

새해엔 이런 사람이


                이해인 / 수녀, 시인


평범하지만 가슴엔 별을 지닌 따뜻함으로
어려움 속에서도 절망하지 않고 신뢰와
용기로써 나아가는 기도의 사람이 되게
해주십시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정월의 보름달만큼만
환하고 둥근 마음 나날이 새로 지어 먹으며
밝고 맑게 살아가는 희망의 사람이 되게
해주십시오.

저의 삶에 새해라는 또 하나의 문을 열어
주신 주님, 이 문을 통해 세상을 바라보고
사람을 바로 보며 옳고 그른 것을 잘 분별할
줄 아는 지혜의 사람이 되게 해주십시오.

너무 튀지 않는 빛깔로 누구에게나 친구로
다가서는 이웃, 그러면서도 말보다는 행동이
뜨거운 진실로 앞서는 사랑의 사람이 되게
해주십시오.

오랜 기다림과 아픔의 열매인 마음의 평화를
소중히 여기며 화해와 용서를 먼저 실천하는
평화의 사람이 되게 해주십시오.

그날이 그날 같은 평범한 일상에서도 새롭게
이어지는 고마움이 기도가 되고, 작은
것에서도 의미를 찾아 지루함을 모르는 기쁨의
사람이 되게 해주십시오.

욕심을 버리는 연습 자기 뜻을 포기하는 연습을
통해 죽음을 준비하는 사람, 오늘은 지상에
충실히 살되 내일은 홀연히 떠날 준비가 되어
있는 순례의 사람이 되게 해주십시오.
2020/01/25 00:05 2020/01/25 00:05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에 관한 글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