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선화

수선화
 - 이해인 -

 

초록빛 스커트에
노오란 블라우스가 어울리는
조용한 목소리의
언니 같은 꽃

해가 뜨면
가슴에 종(鐘)을 달고
두 손 모으네

향기도 웃음도
헤프지 않아
다가서기 어려워도
맑은 눈빛으로
나를 부르는 꽃

헤어지고 돌아서도
어느새
샘물 같은 그리움으로
나를 적시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21/03/25 00:02 2021/03/25 00:02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에 관한 글 개

나무

나무

윤동주

나무가 춤을 추면
바람이 불고,
나무가 잠잠하면
바람도 자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21/02/26 11:50 2021/02/26 11:50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에 관한 글 개


윤동주

눈이
섀하얗게 와서 눈이
섀물새물 하오.


2021/01/25 01:02 2021/01/25 01:02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에 관한 글 개

사랑의 전당

사랑의 전당

윤동주

순아 너는 내 전에 언제 들어왔던 것이냐?
내사 언제 네 전에 들어갔던 것이냐?

우리들의 전당은
고풍한 풍습이 어린 사랑의 전당

순아 암사슴처럼 수정눈을 나려 감아라.
난 사자처럼 엉크린 머리를 고루련다.

우리들의 사랑은 한낱 벙어리였다.

청춘!
성스런 촛대에 열한 불이 꺼지기 전
순아 너는 앞문으로 내 달려라.

어둠과 바람이 우리 창에 부닥치기 전
나는 영원한 사랑을 안은 채
뒷문으로 멀리 사라지련다.

이제.
네게는 삼림 속의 아늑한 호수가 있고
내게는 준험한 산맥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20/12/25 15:46 2020/12/25 15:46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에 관한 글 개

달같이

달같이

윤동주

연륜이 자라듯이
달이 자라는 고요한 밤에
달같이 외로운 사랑이
가슴하나 뻐근히
연륜처럼 피어나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20/11/25 20:21 2020/11/25 20:21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에 관한 글 개

창공

창공
          윤동주

그 여름날
열정의 포플러는
오려는 창공의 푸른 젖가슴을
어루만지려
팔을 펼쳐, 흔들거렸다
끓는 태양 그늘 좁다란 지점에서
         
천막 같은 하늘 밑에서
떠들던 소나기
그리고 번개를
춤추던 구름은 이끌고
남방으로 도망하고
높다랗게 창공은 한 폭으로
가지 위에 퍼지고
둥근달과 기러기를 불러왔다.
           
푸드른 어린 마음이 이상에 타고
그의 동경의 날 가을에
조락의 눈물을 비웃다
2020/10/24 15:21 2020/10/24 15:21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에 관한 글 개

고추밭

고추밭
윤동주

시들은 잎새 속에서
고 빨―간 살을 드러내 놓고,
고추는 방년된 아가씬 양
땍볕에 자꾸 익어간다。

할머니는 바구니를 들고
밭머리에서 어정거리고
손가락 너어는 아이는
할머니 뒤만 따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20/09/25 16:08 2020/09/25 16:08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에 관한 글 개

9월이 오면

9월이 오면
안도현

 

그대
9월이 오면
9월의 강가에 나가
강물이 여물어 가는 소리를 듣는지요
뒤따르는 강물이
앞서가는 강물에게
가만히 등을 토닥이며 밀어주면
앞서가는 강물이 알았다는 듯
한번 더 몸을 뒤척이며
물결로 출렁
걸음을 옮기는 것을
그때 강둑위로 지아비가 끌고 지어미가 미는 손수레가
저무는 인간의 마음을 향해
가는 것을

그대
9월의 강가에서 생각하는지요
강물이 저희끼리만 속삭이며 바다로 가는 것이 아니라
젖은 손이 닿는 곳마다
골고루 숨결을 나누어 주는 것을
그리하여 들꽃들이 피어나
가을이 아름다워지고
우리 사랑도 강물처럼 익어가는 것을

그대
사랑이란
어찌 우리 둘만의 사랑이겠는지요
그대가 바라보는 강물이
9월 들판을 금빛으로 만들고 가듯이
사람이 사는 마을에서
사람과 더불어 몸을 부비며
우리도 모르는 남에게 남겨줄
그 무엇이 되어야 하는 것을
9월이 오면
9월의 강가에 나가
우리가 따뜻한 피로 흐르는 강물이 되어
세상을 적셔야 하는 것을

2020/08/24 17:34 2020/08/24 17:34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에 관한 글 개

창공

창공
              윤동주

그 여름날
열정의 포플러는
오려는 창공의 푸른 젖가슴을
어루만지려
팔을 펼쳐 흔들거렸다.
끓는 태양 그늘 좁다란 지점에서
천막(天幕) 같은 하늘 밑에서
떠들던, 소나기
그리고 번개를,
춤추던 구름을 이끌고
남방(南方)으로 도망하고,
높다랗게 창공은 한 폭으로
가지 위에 퍼지고
둥근달과 기러기를 불러왔다.
푸르른 어린 마음이 이상(理想)에 타고
그의 동경(憧憬)의 날 가을에
조락(凋落)의 눈물을 비웃다.



2020/08/02 15:33 2020/08/02 15:33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에 관한 글 개

에니어그램 9가지 유형에게 사랑을 받기

                                         


1유형 : 세상을 바꾸길 원하는 도덕적 이상에 함께
          하세요!
2유형 : 타인에 대한 이타심을 보이세요!
3유형 : 부지런히 일하세요!
4유형 :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자신의 것을
          보이세요!
5유형 : 현명함을 가지고 천천히 이야기 하세요!
6유형 : 사람을 놀라게 하지 마세요!
7유형 : 다양한 세상을 즐기세요!
8유형 : 나와 타인을 통제하지 마세요!
9유형 : 나와 너, 우리의 평온을 지켜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https://mbtistufff.tumblr.com/post/170246026815/the-reason-each-enneagram-type-hates-you
2020/06/24 14:51 2020/06/24 14:51
글 걸기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에 관한 글 개